경북속 음식이야기

홈 > 경북 음식이야기 > 경북속 음식이야기

묵밥만드는과정

묵밥만드는과정

  • 묵밥만드는과정
  • 묵밥한상차림
  • 물밥한그릇

영주 - 순흥묵밥

메밀묵은 수분이 80%를 차지하는 음식. 그래서 칼로리가 낮지만 배는 빨리 부르게 한다.
곡물 중 거의 유일한 기능성 작물로 장과 위를 튼튼하게 해줘 변비에 좋고, 피를 맑게 해주어 혈압도 안정시켜주며 비타민 B2도 많아서 웰빙과 다이어트에 안성맞춤인 것이다.

음식분류
주식
주로먹는 계절
봄 여름 가을 겨울
주요산지
농지

다른음식이야기 GO

지역정보

[영주] 인삼기운 가득한 선비의 고장
역사와 전통이 깊은 선비의 고장 영주는 아름다운 전통 건축물로 손꼽히는 부석사와 우리나라 최초의 사액서원인 ..
[특산물]
생강도넛, 풍기인삼, 영주사과, 오정주, 영주한우

음식정보

우리네 역사와 함께해 온 구황작물 메밀

한반도 어느 곳이든 그 지역을 대표하는 음식이 있는데 그 속엔 언제나 생활과 전통이 녹아 있다. 아는 만큼 보인다는 이야기처럼, 아는 만큼 더 먹고 싶어지는 음식, 바로 순흥 묵밥이 그런 음식이다.  

순흥 묵밥은 메밀로 만드는데 메밀을 이야기 할 때면 누구나
이효석의 메밀꽃 필무렵이란 글을 떠올리게 된다.

 산허리는 온통 메밀밭이어서 피기 시작한 꽃이 소금을 뿌린 듯이 흐뭇한 달빛에 숨이 막힐 지경이다.‘  

가을 달빛이 비치는 산비탈
, 작고 앙증맞은 하얀 꽃이 벌판에 점점이 뿌려져 있으니 마치 소금을 뿌린 듯 하고 그 광경에 숨이 막힐 지경이라는 표현은 아름다움의 극치를 보여 준다.

그러나 메밀은 그렇게 아름다운 이야기 속 음식은 아니다
. 척박한 땅이나 추운곳에서 잘 자라 예로부터 흉년이 들 때마다 중요성이 강조되던 구황작물 이었다. 그렇기에 그 역사 또한 우리네 고통의 역사와 함께 하는 음식이기도 하다.

영주시 순흥면은 조선시대 초까지만 해도 경북행정의 중심인 순흥도호부가 있었던 지역으로 타 지역보다 풍족하였지만
, 세조3년 단종복위를 꽤하는 거사가 발각되면서 쑥대밭이 되었다. 피끝이라는 이름의 마을이 생길 정도로 많은 사람이 죽었고, 마을이 황폐해져 버렸는데, 이 어려운 시기에 유일한 버팀목이 되어준 고마운 식량이 바로 메밀이었고, 그때부터 메밀묵밥이 유명해 졌다고 한다.  

물밥 한그릇

메밀묵은 우리 내 긴긴 겨울밤 향수어린 음식이다
. 지금은 듣기 어렵지만, “메밀묵 사~라는 짧지만 강한 외침은 그 소리만으로도 입안에 침이 고이기에 충분했었다

그러나 다른 먹거리가 풍족해지자 어려운 시절 먹던 거친 음식으로 낙인찍혀 우리 곁에서 멀어져 갔다
.  

최근 웰빙과 다이어트가 붐을 일으키며 메밀음식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메밀묵은 수분이 80%를 차지하는 음식. 그래서 칼로리가 낮지만 배는 빨리 부르게 한다

곡물 중 거의 유일한 기능성 작물로 장과 위를 튼튼하게 해줘 변비에 좋고
, 피를 맑게 해주어 혈압도 안정시켜주며 비타민 B2도 많아서 웰빙과 다이어트에 안성맞춤인 것이다.

묵밥 한상차림  

찾는 사람은 많아 졌지만 시대가 바뀐 지금 제대로 된 메밀묵을 판매하는 곳은 그렇게 많지 않다
. 전 세계적으로 묵을 먹는 민족은 우리뿐이라는 이야기가 있다. 그만큼 묵은 만들기가 어렵기 때문일 것이다. 묵을 만드는 과정은 구도승처럼 끈기와 집중을 요한다. 조금만 한눈을 팔아도 말 그대로 묵사발이 되고 말기 때문이다.  

영주 순흥지역에 가면 옛 전통 가마솥 방식으로 토종 메밀묵을 만들어 묵밥을 주는 곳이 아직도 있다
.

묵밥 만드는 과정

온갖 양념을 곁들여 입에 집어넣으면
후두둑맛있는 소리가 절로 목구멍을 넘어 간다. 노란 조밥과 함께 말아 먹으며 느끼는 포만감

가슴 한구석에서 옛 추억도 함께 부풀어 오른다
.

경북이맛

36759 경상북도 안동시 풍천면 도청대로 455 경상북도 식품의약과      ㅣ      고객문의 : 054-880-3835      ㅣ      팩스 : 054-880-3849
Copyright(C) Gyeongsangbuk-Do province. All rights reserved.

과학기술정보통신부 WA WEB ACCESSIBILITY (사)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 한국웹접근성인증평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