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속 음식이야기

홈 > 경북 음식이야기 > 경북속 음식이야기

각종고명과같이먹는인삼도토리묵

각종고명과같이먹는인삼도토리묵

  • 보양식인삼도토리수제비
  • 각종고명과같이먹는인삼도토리묵
  • 고령의가을산

고령 - 인삼도토리수제비

도토리와 수제비는 구황식품으로 30년 전만 해도 고령사람들에겐 겨울철 비상식량이다.
흔히 먹던 간단한 음식을 영양가 있고 맛있게 만들어 먹고자 했던 음식점의 노력으 로 보양식의 도토리 수제비가 탄생하였다.

음식분류
주식
주로먹는 계절
봄 여름 가을 겨울
주요산지
산 농지

다른음식이야기 GO

지역정보

[고령] 대가야 도읍지에서 맛보는 딸기~
520년간 이어진 대가야국의 도읍지이자 가야금을 창제한 우륵의 고향으로 대가야의 문화유적이 살아 숨쉬는 곳이..
[특산물]
딸기, 참외, 고령옥미, 개진감자, 다산향부자, 우곡수박

음식정보

   구황식품의 보양식으로의 변신 - 고령 인삼도토리수제비

숲길을 걸으면 차분해지고 행복해 진다.
그것은 숲을 이룬 나무가 우리에게 주는 사랑이다.
아낌없이 주는 나무란 글이 있듯이 나무는 우리에게 참 많은 것을 주고 있다.

고령의 가을산
[고령의 가을 산]
  

나무가 주는 아낌없는 사랑
, 그중 가장 큰 덕을 지닌 것은 참나무(도토리나무)가 아닐까 싶다.
 그 이름도 진짜나무라는 의미에서 참나무가 아닌가.  

도토리나무는 장난감이 없던 시절 아이들의 장난감
(공기놀이, 팽이놀이)이 되어 주기도 하고
먹을 것이 없던 시절 구황양식으로서 우리의 배를 채워주기도 하였으며, 겨울철이면 땔감이 되어 몸을 따뜻하게 해 주기도 한다.  

어릴 적 참나무를 도토리나무
, 꿀밤나무(상수리나무의 경상도 방언)라고 불렀다.

도토리는 참나무과에 속하는 상수리나무, 신갈나무, 굴참나무, 떡갈나무 등의 열매를 통칭해서 부르는 것인데, 그냥 도토리나무라고도 부르고 가장 대표적인 상수리 나무라고도 한다.  

먹을 것이 모자라던 시절 도토리가 열리는 나무 몇 그루만 있어도 마을사람들이 나누어 먹을 수 있을 만큼 도토리나무는 중요한 구황식물이었다
.

상수리나무란 말의 어원도 그렇게 생겨났다
.
임진왜란 때 의주로 피난간 선조의 수라상에 먹을 것이 마땅치 않아 도토리묵을 자주 올렸다 한다. 선조는 환궁을 하여서도 도토리묵을 좋아하여 늘 수라상에 올랐다 하여 상수라라 했고 나중에 상수리가 된 것이라 한다 

도토리 풍년에 농사 흉년이라는 옛말이 있는데 실재로 가뭄이 들어 대부분의 나무들이 잎을 떨어뜨리며 힘들어 할 때 도토리 나무는 오히려 열매가 더 많이 열린다고 한다
풍년이 들면 열매를 조금 맺고
, 흉년이 들면 열매를 많이 맺어 배고픈 사람들과 산짐승, 벌레들을 먹여 살린다고 하니 상수리라는 이름을 얻을 만도 하다.  

도토리는 그 많은 구황음식 가운데에서도 아주 독보적인 존재인데 다른 것들은 풍부한 열량을 주지 못하지만 도토리에는 탄수화물이 많이 포함되어 있기 때문이었다


다만 열매를 맺는 시기가 가을이라서 기근이 가장 심할 때 인 봄철과 여름철에는 열리지 않았기 때문에 이듬해의 기근을 대비해서라도 가을에는 이 도토리 수확에 공을 들여야 했다

개밥에 도토리란 말이 있듯 도토리는 그 자체의 쓴맛으로 인해 그냥은 개도 먹을 수 없는 음식이었다. 따라서 도토리를 말려 가루를 내고 쓴맛을 제거하여 묵 가루를 만들어 두었다.

각종 고명과 같이먹는 인삼 도토리묵 

도토리묵은 차츰 구황식품의 굴레에서 벗어나 완전한 음식으로 자리 잡고 있다. 그만큼 세월이 바뀐 것이다

경북 고령에는 이 도토리를 이용해서 보양식을 만드는 곳이 있는데 그 음식이 바로
인삼도토리수제비이다.
20시간 이상 쇠고기 등뼈를 넣고 푹 끓여낸 육수에 인삼, 대추, 팽이버섯, , 은행, 쇠고기 사태등을 함께 넣고 만드니 보기만 해도 속이 든든해 질 정도이다.

보양식 인삼도토리수제비

음식은 단순히 배가 고플 때 만 생각나는 것이 아니라 일상적인 삶의 현장에서 문화적 상징이 되기도 한다. 기근을 겪는 사람의 처지에서 생존을 위해 최소한의 것이라도 먹으려고 행했던 노력들이 현대에 와서는 먹을거리의 저변을 넓히는 이유가 되었다

먹을 것이 너무도 풍족한 요즘
, 보양식으로 찾아온 도토리이지만, 도토리가 함께 나누고자 하는 덕과 지난날 헐벗은 날의 기억은 되새겨 볼 필요가 있을 듯하다.

경북이맛

36759 경상북도 안동시 풍천면 도청대로 455 경상북도 식품의약과      ㅣ      고객문의 : 054-880-3836      ㅣ      팩스 : 054-880-3849
Copyright(C) Gyeongsangbuk-Do province. All rights reserved.

과학기술정보통신부 WA WEB ACCESSIBILITY (사)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 한국웹접근성인증평가원